한국이러닝인재개발원

한국이러닝인재개발원

제 목 [언론보도]한국이러닝인재개발원, 법정의무교육 관리로 눈길
등록일 2019-12-11
내 용

   

사진: 한국이러닝인재개발원 박광훈팀장

 

자동차공업사 d사에서 회계업무를 담당하는 김모(34)씨는 최근 ○○협회라는 곳에서 전화 한통을 받았다. 협회 관계자라는 사람은 다짜고짜 ‘산업안전보건법’ 이 개정되었으니, 이 부분에 대한 교육을 받으셔야 한다고 장황하게 설명했다.


사실 d사는 고용노동부 위탁기관인 한국이러닝 인재개발원에서 이미 산업안전보건교육을 위탁해서 진행하고 있던 터였다.

김모 담당자는 한국이러닝 인재개발원 교육담당자에게 연락해, 이 부분에 대한 정확한 답을 확인하고, 00협회의 전화에 잘 대응할 수 있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일정 규모 이상의 사업장은 매년 1~4회 법정의무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교육별로 근거법은 다 다르다. 남녀고용평등법, 개인정보보호법, 산업안전보건법, 장애인고용법에 각각 규정돼 있다. 이렇기 때문에, 소규모 사업장의 경우 인사·회계를 담당하는 직원 1~2명이 의무교육 업무를 맡고 있어 이런 기준을 일일이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직원 수가 50명 미만인 의류업체에서 근무하는 박모(27)씨는 “근로자 법정의무교육의 정확한 대상이나 과태료에 대해 세세하게 알려주는 곳이 없다”고 토로했다. 그는 “고용부에 연락했더니 교육에 따라 소관 부처가 다르다며 이리저리 전화를 돌리기만 했다”며 “인터넷에 검색해도 온통 민간업체의 광고만 있지 제대로 된 정보는 없었다”고 말했다.

막상, 5대 법정의무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협박하거나, 신청하라는 팩스를 보고 신청을 하면, 강사 1명이 4개 교육을 한꺼번에 진행하거나 교육을 무료로 해주는 대신 금융상품을 홍보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건축회사에 근무하는 김모(27)씨는 “성희롱예방교육 강사가 와서 상조회사 영업을 해 당황스러웠다”며 “‘상품을 팔 때까지 강의실에서 나가지 않겠다’고 버티던데 이런 교육을 왜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고용노동부 정식 위탁기관, 한국이러닝인재개발원 박광훈팀장은 “11월~12월은 연간 법정의무교육을 하지 못했던 사업장들이 지금이라도 법정의무교육을 진행하고자 하는 기간” 이라며, “연말에 몰아서 교육을 하시는 것 보다는, 연간 계획을 짜서, 교육을 진행하되, 법정의무교육을 미끼로 영업하고자 하는 사기, 협박 전화에 당하시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고 말했다.

또한 “장애인인식교육이나 성희롱예방교육의 경우 강사의  “산업안전보건교육·장애인인식개선교육 자격이 없는 강사들이 업체에서 강의하고 ‘가짜 수료증’을 발급하는 피해 사례가 늘고 있다”며 “이런 경우에는 법정의무교육 이수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경찰청에서 이런 사기 행각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고 고용부도 협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용노동부 정식 위탁기관 한국이러닝인재개발원은 법정의무교육을 어떻게 올바르게 진행하면 되는지 기업들에게 안내하고, 기업담당자가 배정되어서 법정의무교육을 관리해주고 있다 .

출처 : 데일리그리드(http://www.dailygrid.net)
 

첨부파일 자료받기